본문바로가기



언론보도

  • H
  • 소식 참여
  • 언론보도

(시민일보) 성북구, 누에치기 풍요 기원 '제25회 선잠제' 개최

  • 2021년 6월 1일(화) 10:26:21
  • 전서령(관리자)
  • 조회수
    325

성북구, 누에치기 풍요 기원 '제25회 선잠제' 개최

 

기사이미지

 

서울 성북구(구청장 이승로)가 서울 선잠단지(사적 제83호)에서 '제25회 선잠제'를 오는 20일 오후 2시에 개최한다. 

 

선잠제는 누에치기의 풍요를 기원하며 왕비가 주체가 돼 양잠의 신인 서릉씨에게 제사를 올리던 국가제례다. 

 

일제강점기에 중단됐다가 1993년 5월 16일 마을 주민과 성북구청이 재현해 24회까지 진행했다. 

 

이번 선잠제향은 선잠단지 발굴 및 재현공사로 인해 중단됐던 것을 재현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3년 만에 재개하는 것이다.

 

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50명 이하로 진행되며, 선잠제보존위원회 및 종묘제례보존회가 중심이 돼 선잠제만 봉행한다.

 

기존의 제관 행렬 및 선잠왕비 선발대회, 퍼레이드는 진행하지 않는다.

 

또한 선잠제를 직접 관람하지 못하는 주민을 위해 제례 봉행을 영상으로 촬영, 구청 유튜브 채널에 게시한다.

 

한편, 구에 위치한 선잠단지는 태종~세종 대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며, 2016년 정밀발굴조사 후 재현공사를 시작해 '친잠의궤'에 나타난 선잠단의 크기를 바탕으로 재현됐다.

 

전문가들은 발굴된 유구 및 문헌 비교 결과, 실제 선잠단의 크기는 현재보다 2배 가량 컸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. 

 

선잠제의 올바른 재현을 위해 구청이 건립한 성북선잠박물관에서 2019년, 2020년 두 차례 선잠학술세미나를 개최해 학술 고증을 진행했다.

 

구는 학술세미나의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매년 문제를 보완하며 선잠제를 진행할 예정이다.

 

이승로 구청장은 "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, 전통문화의 계승도 포기할 수 없기에 제례를 축소진행하게 됐다"며 "성북구의 대표 문화재인 선잠단지와 선잠제에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바라며,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한다"고 밝혔다.

 

선잠제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홈페이지 또는 성북선잠박물관으로 문의하면 된다.

 

뉴스: [시민일보 21.05.13]

출처: https://www.siminilbo.co.kr/news/newsview.php?ncode=1065595268332841

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| 이용조건 : 출처표시

목록